전시

2전시 한국인의 일 년

《한국인의 일 년》 전시관에서는 19세기부터 20세기까지 한국인의 일 년 생활상을 보여 준다. '정월正月', '봄', '여름', '가을', '겨울' 등 계절과 시간의 흐름에 따라 되풀이된 우리네 삶의 모습을 그렸다.
새해를 맞이해 집마다 걸어 둔 복조리와 설빔을 입은 사람들을 볼 수 있는 정월, 한 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쟁기질 소리와 꽃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의 밝은 목소리가 들려오는 봄, 무더위 속에서도 부채와 모시옷으로 잠시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여름, 수확의 기쁨과 함께 풍성한 먹거리를 맛보며 조상에게 감사를 드리는 가을, 바깥은 춥지만 방과 사람들의 정만큼은 따뜻했던 겨울의 풍경을 만날 수 있다. 또한, 겨울과 이어지는 한옥에서는 사계절 한옥의 풍경과 그곳에서 펼쳐지는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실감형 영상으로 보게 된다.
이 전시관은 전통 시대의 세시풍속, 생업, 신앙, 의식주만이 아니라 20세기까지 이들의 변화상을 비교해서 볼 수 있도록 꾸렸다. 시대에 따라 한국인의 일 년 모습과 의미는 변했지만, 그 속을 관통하는 가치는 이어진다.

정월

정월 전시장 위치는 출입구에서 첫번째 블럭
정월 전시장 전경

정월음력 1월은 한 해를 시작하는 첫 번째 달이다. 새해를 맞이해 일 년의 풍요豐饒와 안녕安寧을 기원하는 다양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설부터 정월 대보름음력 1월 1일~1월 15일에 펼쳐진다. 설에는 새해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떡국을 먹고, 세배와 덕담으로 새해 인사를 나눈다. 설을 비롯해 정초에는 집마다 복조리를 걸어 복을 빌고, 토정비결을 보며 한 해 운수를 점치는데, 이런 풍속은 현재까지도 부분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정월 대보름에는 마을의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마을 제사를 지내며, 줄다리기를 하고, 새해 첫 번째 뜨는 둥근 달을 보면서 개인마다 소원을 빈다. 지금도 여전히 가정과 마을 단위로 윷놀이를 즐기고 있다.

봄 전시장 위치는 출입구에서 두번째 블럭
봄 전시장 전경

봄은 겨우내 얼었던 땅이 녹고 만물이 싹트는 계절로, 한 해 농사農事와 어로漁撈의 출발점이다. '봄이 들었다'는 뜻인 입춘양력 2월 4일경은 계절적으로 아직 겨울이다. 이 때문에 입춘이 지나고 날씨가 따뜻해진 이후에야 농촌에서는 논밭을 갈며 본격적인 한 해 농사를 시작한다. 또한, 어촌에서는 대개 봄의 초입初入에 드는 영등날에 굿을 하고 나서 고기잡이를 시작하기도 한다.
봄바람이 따스하게 불고 봄꽃이 활짝 피는 삼짇날 무렵에는 삼삼오오 짝을 지어 꽃놀이와 답청踏靑을 즐기고, 산과 들에서 몸에 좋은 봄나물을 뜯는다. 또한, 한식寒食에는 조상의 은덕恩德을 기리기 위해 무덤을 단장하고 제사를 지낸다.

여름

여름 전시장 위치는 출입구에서 세번째 블럭
여름 전시장 전경

여름은 볕이 강하고 비가 잦아 작물의 생명력이 왕성한 계절로, 농사일이 가장 많은 시기이자 긴 무더위와 장마를 피해 잠시 일을 쉬어 가는 때이기도 하다. 여름철에 가장 중요한 농사일은 모내기와 김매기로, 마을에서는 두레를 결성結成해서 함께 일한다.
염전에서는 여름 햇볕에 소금 생산을 왕성하게 하고, 해녀는 바다에서 미역, 전복, 성게를 활발하게 채취한다. 단오에는 여름을 맞이해 단오부채를 주고받으며, '단오장端午粧, 단오 치장'이라 하여 창포물에 머리를 감고 시원한 모시 저고리와 치마를 차려입는다. 또한, 그네뛰기와 씨름을 즐기며, 강원도 강릉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단오제端午祭를 지내기도 한다. 유두에는 계곡이나 강을 찾아 무더위를 식히는데, 유두 풍속은 오늘날 여름휴가와 피서避暑로 이어지고 있다.

가을

가을 전시장 위치는 출입구에서 네번째 블럭
가을 전시장 전경

가을은 봄여름에 파종한 작물을 수확하는 풍성한 계절이다. 농촌에서는 벼를 베고 타작해 저장하는 등 한 해 농사의 마무리로 바쁘게 보낸다.
가을의 한가운데에 있는 추석은 설과 더불어 한국에서 가장 큰 명절 중 하나로, '가배嘉俳'라 하던 신라 시대 길쌈 대회에서 그 기원을 찾기도 한다. 추석에는 햇곡식으로 술과 떡을 빚어 조상에게 감사를 드리는 차례를 지낸다. 도시화와 이농離農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요즈음에는 추석이 되면 도시로 떠난 사람들의 귀성歸省 행렬이 이어지는데, 귀성하는 사람들은 선물 꾸러미를 한 아름 들고 고향을 찾는다.

겨울

겨울 전시장 위치는 출입구에서 다섯번째 블럭
겨울 전시장 전경

겨울은 눈이 내리며 매서운 추위가 찾아오는 계절이다. 농촌에서는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준비하면서 땔나무를 하거나 농기구 수리 등을 하며 쉬지만, 어촌에서는 굴이나 김 양식, 홍어나 명태잡이로 바쁜 나날을 보낸다. 또한, 여러 가정에서는 기나긴 겨울철에 먹을 김장을 하거나 된장, 간장을 담그는 데 필요한 메주를 쑤며,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 난방煖房과 방한防寒에 힘을 기울인다.
상달음력 10월에는 '상달 고사'라 하여 수확한 농작물로 여러 가신家神에게 집안의 평안과 복을 비는 고사를 지낸다. 동지에는 '동지책력冬至冊曆'이라 하여 다음 해 달력을 주고받고, 팥죽을 쑤어서 먹으며 대문과 벽 등에도 뿌려 나쁜 기운액(厄)을 쫓는다. 요즈음에는 동지 무렵에 거리마다 크리스마스캐럴과 구세군 종소리가 울려 퍼져 연말의 분위기를 전하고, 사람들은 한 해를 보내는 송년送年 인사를 나누느라 분주하다.

한옥에서의 사계절 풍경과 삶(실감형 전시관)

한옥에서의 사계절 풍경과 삶 전시장 위치는 출입구에서 여섯번째 블럭
한옥에서의 사계절 풍경과 삶 전시장 전경

한옥 사랑채와 안채, 마당과 장독대에서 펼쳐지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 풍경과 그 속에서 벌어지는 일상으로 들어가 보세요.




온라인 전시(VR)

온라인 전시 VR 바로가기 클릭